myfair-logo전 세계 박람회 참가를 간편하게
  • 나의 박람회 찾기
  • 나의 박람회 업무
    • 마이페어 소개
    • 로그인
    glob

    마이페어 블로그

    마이페어는 '해외박람회 부스 참가신청 플랫폼'입니다.
    블로그에는 <마이페어 전시 성과 연구소>에서 발굴한 참가기업을 위한 정보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박람회 마케팅 Tip박람회 전문가가 제공하는 생생한 노하우
    국가별 박람회 Tip박람회 참가 전 꼭 확인해 봐야 할 정보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글로벌 최고 최대 도서 박람회 | 국가별 박람회 Tip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세계 최초, 최대 도서전으로 인쇄 출판물의 해외 판권과 디지털 콘텐츠의 2차 저작권이 거래되는 산업 전시회이자 출판 관계자들이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일반 문학을 기리기 위한 각종 행사가 열리는 글로벌 문화 교류 축제로 평가됩니다.

    국가별 박람회 Tip > 독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글로벌 최고 최대 도서 박람회


    500년 역사의 세계 최고 도서전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세계 최초, 최대 도서전으로 인쇄 출판물의 해외 판권과 디지털 콘텐츠의 2차 저작권이 거래되는 산업 전시회이자 출판 관계자들이 네트워킹을 형성하고 일반 문학을 기리기 위한 각종 행사가 열리는 글로벌 문화 교류 축제로 평가됩니다. 세상 거의 모든 출판사들이 모인다고 불릴 만큼 많은 서적이 전시되고 거래되지요. 전시 기간에만도 전 세계 도서저작권의 약 25%가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거래된다고 합니다. 매년 10월에 개최되며 올해는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메쎄 프랑크푸르트(Messe Frankfurt)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세미나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는 매년 약 100개 국가에서 7,500여개 출판사 및 출판 관련 업체들이 참여하고 약 150개국에서 30만명의 참관객이 방문합니다. 통상적으로 부스의 약 70%가 미국,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 캐나다, 한국, 상가포르 등의 해외 출판사와 작가들이 참여한다고 하니 독일에서 개최되지만 글로벌 박람회의 정체성을 띄고 있습니다. 영국, 프랑스 등 다른 나라에서도 도서전이 개최되지만,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이 가장 큰 규모로 개최되고 있습니다. 가장 많은 출판사와 작가, 에이전시, 서점, 번역가, 저널리스트 등이 방문하여 교류하고 있구요. 비즈니스 중심의 산업 전시회로 5일 중 3일은 출판업 관계자만 입장 가능하고 일반 대중에게 개방되는 일정은 단 이틀입니다. 21년도에는 일반 관람객 개장일을 사흘로 확대한 바 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상담중인 기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20년도에는 온라인으로만 진행되었고, 21년도에는 규모가 축소되기는 했으나 오프라인 전시회에 BOOKFEST Digital이라는 온라인 프로그램을 추가한 형태로 개최됐습니다. 21년 전시회에는 규모가 축소되는 하였으나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세계 각지에서 관계자들이 방문하며 글로벌 전시회의 위상을 보여 주었습니다. 결과를 살펴보면 오프라인 기준 80여개 국가에서 2013개 업체가 부스 참가하고 105개 국가에서 73,500명이 방문했습니다. 또한 온라인에는 97개 국가에서 130,000명이 방문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국잡지협회, 비상교육 등의 기업이 오프라인 전시회에,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한국에듀테크산업협회과 함께 한국관 온라인 부스로 참가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산업 전시를 넘어 인기도나 규모와 상관없이 출판 관계자들이 참여하고 더 많은 사람들이 도서전을 통해 책과 가까워지도록 다양한 행사들을 추가하고 확장하고 있습니다. 단순 비즈니스 행사나 페스티벌을 넘어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문학계에서 알려진 스타 작가, 각종 수상 작가들 외에도 독립 출판사는 물론, 1인 작가, 전문가, 아마추어, 신입 등 누구나 참가해 서적을 홍보하고 교류하도록 장려하고 있습니다. 또한 일반 독자들의 방문을 유도하기 위해 ‘도서 축제(Bookfest)’와 ‘오픈 북스(Open Books)’를 개최하기도 합니다. 낭독회와 토론회, 문화공연, 컨퍼런스, 작가들이 자신들의 신간을 소개하는 저자와 독자 간 만남의 자리 등이 열리는 것입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는 전시장 내 곳곳에 앉아 책을 읽고 있는 사람들, 주최자가 프랑크푸르트 도시 곳곳에 마련한 행사들을 통해 엿볼 수 있습니다. 이러한 행사들은 전시장을 넘어 프랑크푸르트시 전역에서 분산 개최되어 대중에게 가까이 다가가고 있습니다. 덕분에 문화, 사상, 종교, 국가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참가기업과 참관객이 증가하는 국제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2022 주빈국 스페인

    올해 주빈국은 스페인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다양성을 더욱 확장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매년 출판계에서 생소한 국가를 주빈국으로 지정하여 초청하고 있습니다. 주빈국으로 초청된 국가는 자율적으로 도서전을 홍보의 장으로 운영할 수 있는 권한받아 자국의 도서를 알릴 마케팅 전략을 세우고 문화행사를 진행하며 시설물을 자유롭게 설치할 수 있습니다. 주빈국은 이러한 활동을 통해 자국의 작가들을 프랑크푸르트로 파견하여 자국의 문학을 전파하고 독일을 비롯한 여러 국가에 번역 출판하는 계기를 만들 수 있습니다. 올해는 스페인이 주빈국으로 초청됐으며, 23년에는 슬로베니아가, 24년에는 이탈리아가 주빈국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한국은 2005년에 주빈국으로 초청된바 있습니다.


    이 전시회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도서전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만큼 역사 또한 흥미롭습니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15세기 초에 시작되었습니다.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마인츠는 12세기부터 도서 필사본이 거래되던 곳인데, 15세기에 구텐베르크가 인쇄술을 발명하면서 책이 활발하게 생산될 수 있었습니다. 이후 일부 계층의 특권처럼 소비되던 책이 대중화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책의 활발한 유통은 유럽 각지에서 책을 사고 팔려는 사람들이 마인츠 옆 대도시 프랑크푸르트로 모이게 만들었다고 합니다. 당시 프랑크푸르트가 정치적 보호를 받으며 상업 활동에 좋은 분위기를 띄고 있었기 때문이죠.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1462년 도서전이 정기적으로 열리기 시작했고,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의 역사는 여기에서 시작됩니다. 다만 계속해서 흥행을 이어갔던 것은 아닙니다. 30년 전쟁과 2차 세계 대전으로 중단되었다가 1949년 독일출판서적상협회의 노력으로 재개하였고 이후 점차 규모를 확장하며 현재 세계 최대 도서전으로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오랜 역사를 이어오며 전 세계 출판업계의 최대 행사이자 비즈니스의 장으로 자리매김한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은 마이페어에서 참가 신청할 수 있습니다. 마이페어에서 약 1,500~6,700유로의 7종 조립부스는 물론 직접 부스를 시공하는 독립부스로도 참가할 수 있으며, 기업이 직접 참가하여 자유롭게 운영하는 개별 참가와 수출바우처 및 정부 지원사업를 통한 참가까지 가능합니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2022 부스 참가문의 →



    ※ 본 콘텐츠는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발행하는 경영 기술 전문지, 기업나라에 마이페어가 기고한 내용에 지면 상의 이유로 싣지 못한 내용을 담아 재편집하였습니다.

    기업나라 기사 바로가기 →

      태그
    • #독일 박람회
    •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이 주제의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