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페어 블로그

마이페어는 '해외박람회 부스 참가신청 플랫폼'입니다.
블로그에는 <마이페어 전시 성과 연구소>에서 발굴한
참가기업을 위한 정보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국가별 박람회 Tip

홍콩

중화권 뷰티 시장 진출 Best 오프라인 플랫폼,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

 

<목차>

 

1. 왜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인가?
- 어떤 박람회인가?
- 왜 그렇게 유명한가?

 

2.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3. 참가 방법

4. 왜 홍콩 뷰티 시장인가?

__________

 

왜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인가?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

전 세계에서 2번째로 큰 규모이자 아시아에서 가장 큰 뷰티 박람회입니다.

약 50여개 국가의 약 3000여개 기업이 참여하며

130여개 국가의 바이어 40,000여명이 참가하는 국제 박람회입니다.

다양한 나라의 뷰티기업들이 최신 기술과 제품, 마케팅을 펼치는 자리이며

뷰티 분야의 트렌드와 산업 동향을 확인할 수 있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오프라인 뷰티 플랫폼입니다.

 

한국에서는 KOTRA를 비롯해 과학비즈니스벨트를 비롯한 기관과 대한화장품협회 등 20여개 단체가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에 한국관을 운영하면서

아시아 뷰티 시장에 K-뷰티를 소개하고 한국 뷰티 기업의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2020 참가신청 및 정보를 마이페어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제25회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 2020 정보 바로가기

 

[지난 박람회(2019년도) 결과]

 

■ 부스 참가기업 내용

- 총 참가 수: 총 48개국, 2,955개사(社) (동시개최 행사 포함)

· <홍콩 코스모프로프 아시아(Cosmoprof Asia)>: 46개국, 2,021개사(社)

· <홍콩 코스모팩 아시아(Cosmopack Asia)>: 23개국, 934개사(社)

 

- 참가기업 프로필

· 코스모팩(포장, 패키지, 디자인 등): 31%

· 화장품, 위생용품: 30%

· 뷰티살롱, 스파: 21%

· 헤어살롱: 10%

· 네일: 5%

· 천연제품: 4%

 

- 참가국가(알파벳 순):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브라질, 불가리아, 캐나다, 중국, 사이프러스, 덴마크, 에스토니아, 프랑스, 독일, 그리스, 홍콩, 헝가리, 인도, 인도네시아, 이스라엘, 이탈리아, 일본, 한국, 마카오, 말레이시아, 몰타, 모나코, 모로코, 뉴질랜드, 파키스탄, 폴란드, 포르투갈, 아일랜드, 루마니아, 러시아, 산 마리노, 싱가포르, 슬로베니아, 스페인, 스웨덴, 스위스, 대만, 태국, 네덜란드, 터키, 우크라이나, 영국, 아랍에미레이트, 미국, 베트남

- 국가관(알파벳 순): 호주, 오스트리아, 벨기에, 불가리아, 미국(캘리포니아), 중국, 프랑스, 독일, 그리스, 홍콩, 이스라엘, 이탈리아, 일본, 중국, 뉴질랜드, 폴란드, 싱가폴, 스페인, 스위스, 대만, 태국, 터키, 영국, 미국, 러시아

 

■ 참관 바이어 내용

- 총 참가 수: 총 129개국, 40,046명

(홍콩 바이어: 12,739명, 해외 바이어: 27,307명)

 

- 주요 바이어 10개 국가(알파벳 순): 호주,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한국, 필리핀, 러시아, 대만, 미국

- 주최사 초청, 주요 바이어 내용: 38개국, 264개 산업 분야

 

 

 

왜 홍콩인가?

홍콩은 해외 기업의 비즈니스 진출에 매력적인 시장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 이유는 3가지로 꼽아볼 수 있습니다.

1. 아시아 최대 시장인 중화권 진출에 거점 시장이기 때문입니다.

2. 또한 아시아 문화의 멜팅팟으로 해외 기업을 수용하는데 보다 오픈되어 있어 아시아권 공략에 용이합니다.

3. 무엇보다 국내 기업들이 앞다투어 홍콩에 진출하면서 그 입지를 넓혀나가고 있습니다.

한국 콘텐츠의 인기에 힘입어 홍콩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국 브랜드에 선호와 관심이 높아진 것은 익히 알고 계실 겁니다.

이러한 상황을 기반으로 아모레퍼시픽, 네이처리퍼블릭, 토니모리, 이니스프리 등 뷰티 기업이 진출하였으며

패션 기업인 제일모직, 스타일난다, 에이랜드는 물론 동대문의 개인 상들까지 진출하고 성공을 거두기도 했습니다.

(출처: 홍콩의 K-BEAUTY / KOCCA / 2018)

 

한국 뷰티 기업이 중화권 시장을 공략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 중 하나는

중화권 수요는 한국 화장품 수출을 뒷받침하는 시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2019년 한국의 중국 시장 수출액은 전체 수출 규모의 절반(46%)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한국 뷰티 기업의 수출 실적을 뒷받침하는 가장 큰 시장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출처: K뷰티 12월 '맑음'…새해 중국·홍콩·일본 수출 '파란불' / 한국경제 / 2020.01.03)